□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회장 이기우‧인천재능대학교 총장 이하 전문대교협)는 현 정부의 중학교 ‘자유학기제’ 시행에 맞춰 중학생들이 진로탐색과 직업교육 체험을 할 수 있도록 직업교육의 중심 축인 전문대학이 앞장서서 진로체험 프로그램을 지원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전문대교협은 이 같은 내용을 지난 14일 전남 여수에서 열린 ‘2013년 전문대학 총장 세미나 및 임시총회’에서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 이날 총회에서는 전문대학이 고등직업교육기관으로서의 중심적 역할을 다하기 위해서는 초‧중등 단계의 진로 교육을 적극 지원해 나가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 하고, 박근혜 정부가 시행하는 “자유학기제”가 조속히 정착될 수 있도록 전문대학의 직업체험 프로그램을 시도별 교육청과 협력하여 적극 개설, 개방하기로 결의하고 구체적인 지원방안은 교육부 및 시도 교육청과 협의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 이기우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회장(인천재능대학교 총장)은 “전문대학이 직업교육의 중심기관인만큼, 그 인프라와 경험을 살려 진로 및 직업교육 체험을 통해 학생들이 자신이 가지고 있는 꿈과 기를 찾을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여, 자유학기제의 진로탐색 활동을 전문대학이 책임지고 해나갈 수 있도록 준비하려고 한다”고 그 뜻과 의지를 밝혔다.

 

- 자료: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