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육부(장관 서남수)는 특성화고 마이스터고등학교 출신 핵심 현장 기능 기술 인재가 취업 후에도 지속적으로 경력을 개발 할 수 있도록 국비 해외 유학을 지원하는 내용의「고졸 국비 유학프로그램 추진계획」을 발표하였다.

  ㅇ 그동안, 정부는 현장 기능 기술인재가 일과 학업을 병행할 수 있도록 재직자 특별전형 도입 계약학과 확대 등 국내 계속교육 인프라 구축에 힘써왔으나, 

  ㅇ 2014년부터는 중소기업 소속 재직자가 R&D 기능을 겸비한 현장 최고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국비 해외 유학생을 선발하여 해외 대학 연구소 산업체 등으로 파견할 계획이다. 

  ㅇ 이를 통해, 중소기업 소속 우수한 기능 기술인재도 대기업에 취업하지 않더라도 국비 해외유학의 길이 새롭게 열리게 되었다

□ 고졸 국비 유학 선발 계획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ㅇ 특성화고 등(舊 전문계고) 출신자로서 기능장 이상 자격 능력을 겸비한, 중소기업CEO가 추천한 10년 이상 또는 그에 준하는 현장경력을 가진 재직자를 대상으로, 현장경력 잠재능력 유학 후 활동계획 및 어학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선발할 예정이고, 

  ㅇ 선발분야는 기능숙련고도화가 필요한 분야를 중심으로 선발하되, 시행 초기인 점은 감안하여 지원자가 원하는 분야를 선발하고 사업성과 등을 고려하여 추후 선발분야를 구체화할 계획이며, 

  ㅇ 2014년부터 15명 내외로 지원 예정이며 파견국가 제한 없이 본인이 희망하는 국가로 석사 박사학위과정 및 직업자격과정 산업체(기관)연수 프로그램을 지원할 예정이다. 

     - 석 · 박사과정 : 산업체 재직자 중 학사학위를 취득한 현장경력자를 대상으로 2년 이내
   - 직업자격과정 산업체연수 : 산업체 재직자가 해외 경험을 바탕으로 전문성을 향상 시킬 수 있도록 2년 이내

 ㅇ 유학 지원 주요사항은 효과적인 유학생활이 되도록 6개월간 사전 어학적응기간 지원 및 교육비 체재비(가족 포함) 의료보험료 항공료 등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아울러, 교육부는  특성화고 마이스터고 출신 국비 유학생 선발 을 제도적으로 지원하기 위하여 국외 유학에 관한 규정을 개정하여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정책연구 결과를 토대로 참여하는 산업체 인센티브 방안 등 고용부 중기청과 협업체제를 구축하여 구체화하는 실행계획을 마련(’13. 12월) 할 계획이다. 

□ 교육부는 고졸 국비 유학 제도 도입으로 출신고교 직업 등 관계없이 미래 기술인재가 “꿈과 끼”를 살리는 성공경로 모델을 제시하여, 고졸 취업 문화 지속 및 기능기술인재 우대받는 문화가 조성 될 것이라고 밝혔다.

  ㅇ 아울러 고졸 취업문화 지속은 조기 입직 촉진과 중소기업 인력난 해소에도 기여한다는 점도 강조하였다.


 [자료문의] ☎ 02-2100-6392  교육부 평생학습정책과  과장 김진수,  사무관 나지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