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연구진+해외 석학, 중국 광저우 신약개발 연구 수주
2006 노벨 화학상 로저 콘버그 건국대 석학교수, 한중미 국제공동연구

국내 대학에 초빙된 노벨상 수상 석학교수가 국내 과학자들과 함께 중국으로부터 200억원 규모의 신약 개발 연구 프로젝트를 따냈다. 이번 연구는 노벨상 수상 석학이 연구책임을 맡고, 중국 대학의 중국 과학자 2명, 한국 과학자 2명, 미국 대학의 일본인 과학자 1명 등이 참여해 한·중·미 국제 공동연구로 이뤄지며 세계적 바이오 기업이 참여해 신약 개발의 산업화를 추진한다.

건국대학교(총장 송희영)는 석학교수인 로저 콘버그 교수(2006년 노벨 화학상 수상, 미 스탠퍼드대 교수, 건국대 신기술융합학과)가 중국 광저우성으로부터 순얏센(Sun Yat-Sen, 孫文)대학(中山대학)과 함께 5년간 연간 40억 원, 총 200억 원의 중국 신약개발과제인 ‘광저우 3차 선도 혁신 연구개발 팀 리더십 프로젝트: The 3rd Introduced Innovative R&D Team Leadership of Guangdong Province'를 수주, 2013년부터 본격적으로 연구에 착수한다고 1일 밝혔다.

건국대.jpg

 

중국의 이번 신약개발 연구는 노벨상 수상 석학과 국내 연구진의 공동연구소인 건국대 KU글로벌랩(Global Lab)의 강린우 교수(생명과학과)와 연세대 김영준 교수(생화학과), 미국 인디애나대(Indiana University) 의과대학 유이치로 다카기(Yuichiro Takagi) 교수, 중국 순얏센대학의 쭝왕(Zhong Wang) 박사와 큉리(Qing Li) 박사 등 5명의 실무 연구책임자로 이뤄져 있으며, 세계 최대의 복제약(Generic) 의약품 분야 세계 최고 기업인 이스라엘 테바(Teva)의 자회사인 미국 코크리스탈 디스커버리(Cocrystal Discovery)가 참여한다.

국내 대학의 해외 석학과 국내외 연구진이 세계 최고의 바이오 신약 회사와 함께 중국으로부터 대규모 연구비를 받아 한 ․ 중 ․ 미 국제연구에 나서는 것은 이례적으로, 새로운 신약개발 연구를 통해 국내 과학기술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노벨상 수상 석학과 한중미 공동 연구팀은 타깃 단백질의 3차원 구조를 이용한 항암제 및 전염병 치료제 개발 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이들 연구팀은 모두 콘버그 교수의 제자로 미국 스탠퍼드대학에서 노벨상 수상 석학과 함께 오랫동안 공동 연구를 해온 젊은 과학자들이다. 공동연구에 참여하는 중국 순얏센(Sun Yat-Sen)대학은 중국 전체에서 10위권에 속하는 최상위권 대학으로 화학합성 분야 및 독성학에 강점을 가지고 있다. 이번 공동 연구를 통해 건국대 KU글로벌랩 학생들은 중국 및 미국 최고의 연구팀과 같이 신약개발 공동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로저 콘버그 건국대 석학 교수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와 시애틀에 기반을 둔 바이오 벤처 기업 코크리스탈 디스커버리(Cocrystal Discovery, Inc.)를 연구 프로젝트에 참여시켜 연구 개발 단계에 머물지 않고 실제 신약개발 기술의 실용화와 사업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코크리스탈 디스커버리는 세계 13위의 제약회사이며, 제네릭 의약품 분야 세계 1위인 테바(Teva Pharmaceutical Industries LTD)가 70%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로저 콘버그 석학교수는 생명체 유전정보가 세포 내 유전자(DNA)에서 유전정보전달물질(RNA)로 전달되는 과정을 규명한 공로로 2006년 노벨 화학상을 받았으며 2007년부터 건국대 석학교수(University Professor)로 초빙돼 신기술융합학과 강린우 교수 등 건국대 연구진과 KU글로벌랩(KU Golbal lab)을 운영하며 공동연구를 하고 있다.

 

인간의 모든 유전자 발현이 대부분 조절되는 생물·의학적 과정인 전사(轉寫) 과정에 관여하는 다양한 효소 단백질을 밝혀내고, 전사 관련 단백질 집합체의 구조를 원자 단위까지 규명해 중국으로부터 이번 연구 프로젝트를 수주하는 계기가 됐다. 콘버그 교수는 건국대 석학교수로서 미국과 한국을 오가며 연구를 하고 있다.

아버지에 이어 노벨상을 받은 ‘부자(父子) 노벨상 수상자로 잘 알려진 그는 건국대 세계수준연구중심대학(WCU) 과제에도 참여, 한예선 교수팀과 ‘전사과정에 관여하는 단백질 복합체의 구조 프로테오믹 연구'도 진행하고 있다. 또 건국대에 초빙된 2007년부터 강린우 교수와 함께 농촌진흥청으로부터 벼 재배에 가장 큰 피해를 주는 벼흰잎마름병의 조기 정복을 위한 ‘벼흰잎마름병균의 구조 프로테오믹 연구'를 통해 벼흰잎마름병균의 필수적인 효소단백질 7종의 입체구조를 밝혀내고 이를 기초로 발굴한 특이성이 높은 약물 후보물질들을 발표했다.

로저 콘버그 교수는 우리 정부가 세계적 수준의 기초과학연구를 위해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에 설립한 초대형 핵심 연구기관인 기초과학연구원(IBS)의 과학자문위원으로도 위촉돼 중점 연구분야 및 연구원 발전 방향 등에 관한 자문활동을 하고있다.


자료:건국대학교